홈으로 > NEWS > NEWS

NEWS

‘이적생 함덕주 호투’ LG, 2-1 승리…SSG, 시범경기 5연패 수렁

news/images/2021/03/29/202103291933773536_6061ad31ec500.jpeg

LG 트윈스가 이적생 함덕주(26)의 호투로 연승을 달렸다. 

LG는 2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최근 2연승이다.

LG 이적 후 첫 선발등판에 나선 선발투수 함덕주는 3이닝 3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팀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최동환(1이닝 무실점)-채지선(1이닝 무실점)-최성훈(⅓이닝 1실점)-송은범(⅔이닝 무실점)-김대유(1이닝 무실점)-이정용(1이닝 무실점)-고우석(1이닝 무실점)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은 실점을 최소화하며 팀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채은성과 김민성이 연달아 적시타를 때려내며 승리의 기회를 살렸다. 

시범경기 5연패 수렁에 빠진 SSG는 선발투수 아티 르위키가 첫 시범경기 등판에서 4이닝 4피안타 2탈삼진 2볼넷 2실점으로 조금 아쉬운 투구 내용을 기록했다. 이후 등판한 이건욱(1이닝 무실점), 이태양(1이닝 무실점), 김태훈(1이닝 무실점) 등 불펜투수들은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하지만 타선은 추신수(3타수 무안타), 최정(3타수 무안타), 최주환(3타수 무안타) 등 주축타자들이 침묵하면서 여러차례 찾아온 기회를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최지훈과 로맥은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LG는 4회말 1사에서 라모스의 2루타와 김현수의 볼넷으로 1사 1, 2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형종의 안타 때는 주루플레이 미스로 득점을 올리지 못했지만 채은성과 김민성이 연속 적시타를 때려내며 2득점에 성공했다. 

SSG는 6회말 절호의 찬스를 맞이했다. 박성한 안타, 최지훈 번트안타, 최정 야수선택 출루가 이어지며 1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로맥과 최주환이 모두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면서 보크로 한 점을 만회하는데 그쳤다. 

8회에는 선두타자 정현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고 유서준이 안타를 날리며 1사 1, 2루 찬스를 만들었지만 고명준과 오준혁이 모두 뜬공으로 물러나 득점에 실패했다.

9회말 LG의 마지막 수비에는 마무리투수 고우석이 마운드에 올라와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