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전상현 첫 억대, 정해영 최고인상율, 박찬호 억대 사수

news/images/2021/01/27/202101271335773264_6010eed5def65.png

KIA 타이거즈 전상현이 억대연봉에 진입했다. 고졸루키 정해영은 최고 인상율을 기록했다. 

KIA는 27일 2021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53명과 계약을 마무리했다고 발표했다. 재계약 한 선수 가운데 인상자는 27명이며, 동결 7명, 삭감 19명이다.

불펜투수로 활약한 전상현은 7600만원에서 1억4000만원(84.2%)으로 오르며 억대 연봉에 가입했다. 함께 불펜에서 필승조로 활약한 박준표도 1억1000만원에서 45.5% 오른 1억6000만원에 재계약 했다.

신인투수로 뚜렷한 활약을 펼친 정해영은 27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올라 구단 최고 인상률(159.3%)을 기록했다. 재기에 나선 홍상삼도 4000만원에서 125% 오른 9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특히 유격수로 뛰었던 박찬호는 1억500만 원에서 500만 원 삭감해 억대 연봉을 지켰다. 

좌완 김명찬(3500만원)과 심동섭(8000만원), 김유신(3000만원)은 지난해와 같은 금액에 재계약 했다.

내야수 최원준은 7000만원에서 85.7% 오른 1억3000만원에 재계약 하며 억대클럽에 복귀했다. 유민상은 6000만원에서 4500만원(75%) 오른 1억500만원에 도장을 찍고 억대연봉자가 되었다. 

외야수 오선우는 지난해보다 400만원 오른 3400만원에 재계약 했고, 이우성도 100만원 오른 41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FA 계약기간 만료로 올 시즌 연봉 계약을 새로 한 나지완은 지난해 6억원에서 2억원 삭감된 4억원에 사인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