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또 내야수 찍었다' 두산, 오재일 보상선수로 박계범 지명

news/images/2020/12/22/202005161907775489_5ebfbb7ed60c1.jpg

두산 베어스가 오재일의 보상 선수로 박계범(24)을 뽑았다.

두산은 22일 “오재일의 FA 이적에 따른 보상 선수로 내야수 박계범을 지명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4일 삼성은 오재일과 총액 50억원(계약금 24억원, 연봉 합계 22억원, 인센티브 합계 4억원)의 FA 계약을 맺었다.

FA A등급인 오재일을 영입하면서 두산은 삼성으로부터 오재일의 직전 연봉 300%(14억 1000만원) 혹은 200%(9억 4000만원)과 20인 보호선수 외 1명의 선수를 영입할 수 있게 됐다. 19일 보호선수 20인의 명단을 받은 두산은 일찌감치 선수로 방향을 잡았다.

박계범은 올 시즌 80경기에서 타율 1할9푼5리 3홈런 16타점을 기록했다. 비록 올 시즌 타격감은 좋지 않았지만 내야 유틸리티 플레이어로 활약하며 내야 공백을 채웠다.

이로써 두산은 최주환과 오재일이 나간 자리를 모두 내야수로 채우게 됐다. 지난 18일 FA 최주환을 보내면서 내야수 강승호를 영입한 두산은 이번에도 내야수를 지명한 바 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