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삼성, 오재일 4년 최대 50억원 계약

news/images/2020/12/14/202012141530775495_5fd70c79e0190.png

삼성이 FA 강타자 오재일을 품에 안았다.

삼성은 14일 오재일과 4년간 계약금 24억원, 연봉 합계 22억원(6억+6억+5억+5억), 인센티브 합계 4억원(매해 1억) 등 최대총액 50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전력 보강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왔던 삼성은 공격력 강화 차원에서 오재일 영입에 전력을 다 해왔다. 

오재일은 통산 1025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8푼3리 848안타 147홈런 583타점 431득점을 기록했다. 국내에서 규모가 가장 큰 잠실구장을 안방으로 사용하면서 2016년부터 4년 연속 20홈런을 돌파하는 등 장타 생산 능력을 인정받았다. 

오재일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강세를 보였다. 2016년 개장 후 5년간 27경기에 출장해 타율 3할2푼 12홈런 33타점 장타율 .699 OPS 1.089를 기록했다.

계약 발표 직후 라이온즈파크에서 만난 허삼영 감독은 오재일 영입 소식에 "큰 선물을 받았다. 내년에 정말 잘해야 한다. 더 이상 물러설 곳도 핑계거리도 없다"고 말했다. 

또 "오재일이 가세하면 어느 타순에 배치하는 게 가장 효과적일지 고민해봤다. 중심 타순에 배치하는 게 가장 좋지 않을까 싶다. 구자욱, 김동엽, 외국인 타자 등 4명을 붙여놓을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오재일이 가세하면 공격과 더불어 수비 강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허삼영 감독은 "오재일은 수비 능력도 뛰어나다. 포구 능력도 좋고 수비 이닝수도 많다"고 전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