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정지택 前 두산 구단주 대행, 제 23대 KBO 총재로 선출

news/images/2020/12/14/정지택 KBO 신임 총재.jpg

제 23대 KBO 총재로 정지택(70) 전 두산 베어스 구단주 대행이 선출됐다.

KBO는 14일 "정관 제10조(임원의 선출)에 의거, 구단주 총회 서면결의 결과 만장일치로 정지택 전 두산베어스 구단주 대행을 제23대 KBO 총재로 선출하기로 의결했다"고 발표했다.

신임 정지택 총재는 지난 10월 13일 KBO 이사회에서 차기 총재 후보로 추천 받은 바 있다. 정지택 총재는 경제기획원, 재정경제원, 통계청, 기획예산처 등에서 공직 활동을 한 뒤 2001년부터 두산 그룹 각종 계열사의 대표를 지낸 경영전문가다.

프로야구와는 2007년 두산베어스 구단주대행을 맡으며 처음 인연을 맺은 이후 2018년까지 11년 가까이 구단주대행 역할을 수행했다.

정지택 신임 총재의 임기는 2021년 1월부터 3년이며, KBO는 총재 취임식 및 기자회견 개최 일자를 추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