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KIA 터커, 105만 달러에 재계약 "1루 수비도 훈련"

news/images/2020/12/09/202009082123775780_5f577857a12ff.jpg

KIA 타이거즈가 외국인 타자 프레스턴 터커(30)와 재계약했다. 

KIA는 9일 터커와 연봉 70만 달러, 계약금 35만 달러 등 총액 105만 달러에 재계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2019년부터 KIA 유니폼을 입은 터커는 올 시즌 142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6리 166안타 32홈런 113타점 100득점으로 활약했다. 구단 최초로 30홈런-100타점-100득점의 대기록을 작성했다.

계약 후 터커는 “다음 시즌에도 KIA 유니폼을 입을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한국 생활을 하는 데 있어 세심한 배려 등 적극적인 지원을 해준 구단과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팬들이 경기장에 오시지 못했지만 항상 열정적으로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재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에 머물고 있는 터커는 “체력 관리와 1루 수비 훈련 등을 계속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선수들과 더욱 힘을 모아 올해보다 더 좋은 팀 성적을 올리는데 밑거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