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삼성, 'SNS 막말 논란' 신동수 방출...동조 선수 3명도 벌금

news/images/2020/12/07/202012070941775197_5fcd7c29e7461.jpg

삼성은 7일 최근 SNS 내용 유출로 인해 물의를 빚은 내야수 신동수를 자유계약선수로 방출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신동수는 자신의 SNS 비공개 계정에 동료 선수와 코치 비하, 코로나19와 관련해 대구 지역 비하, 미성년자 성희롱, 장애인 조롱 등 막말을 올린 게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파만파로 번졌다. 

구단 측은 "사안 인지 후 사실 확인을 거쳐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알렸으며 7일 오전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물의를 빚은 SNS 내용의 심각성을 감안,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신동수의 SNS 게시물에 동조 댓글을 작성한 선수 3명에 대해서도 내부 징계를 하기로 했다. 구단 내규에 따라 투수 황동재에 대해선 벌금 300만원과 사회봉사 80시간, 내야수 김경민에겐 벌금 300만원과 사회봉사 40시간, 내야수 양우현에 대해선 벌금 200만원의 처분을 내렸다.

구단 측은 "이번 선수 SNS 논란과 관련해 책임을 통감하며, 기존 선수단 대상 SNS 및 윤리 교육을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를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동수는 개성고를 졸업한 뒤 올 시즌 삼성에 입단한 우투우타 내야수로서 퓨처스리그 타율 1할5푼6리(109타수 17안타) 1홈런 6타점 8득점을 기록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