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페르난데스 3안타' 두산, 단독 5위 지켰다…키움과 DH 1승 1패

news/images/2020/09/27/202009271831773569_5f705c84c8cd5.jpg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가 더블헤더 경기를 1승 1패로 나눠 가지고 갔다.

두산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과의 팀 간 11차전, 더블헤더 2차전에서 6-1로 승리했다. 두산은 시즌 62승(4무 53패)를 기록하며 단독 5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경기를 내줬다면 두산은 6위 KIA(61승 54패)와 나란히 공동 5위를 기록할 뻔 했다. 2위 키움은 시즌 52패(1무 71승) 째를 당했다.

키움이 앞서 진행된 더블헤더 1차전에서 김하성과 변상권의 홈런을 앞세워 7-2로 승리한 가운데 2차전에서는 두산이 기선 제압 성공 후 그대로 승리를 잡았다.

두산 선발 투수 함덕주는 4⅔이닝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지만, 아웃 카운트 한 개가 부족해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다. 키움은 윤정현이 3이닝 2실점을 하며 데뷔 첫 패를 당했다.

3회말 두산이 선취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장승현이 볼넷을 골라내 나갔고, 이유찬의 번트가 3루 선상을 절묘하게 타고 가면서 무사 1,2루가 됐다. 박건우의 투수 땅볼로 1루 주자가 2루에서 잡혔지만, 페르난데스와 최주환의 연속 적시타로 2-0 리드를 잡았다.

침묵했던 키움은 5회초 첫 점수를 뽑았다. 2사 후 김하성의 안타, 이정후의 2루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5회말 두산이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이유찬이 2루타를 치고 나갔고, 이후 박건우의 몸 맞는 공, 최주환의 2루타와 상대 실책으로 두 점을 더했다.

분위기를 탄 두산은 6회말에는 정수빈의 볼넷과 박세혁의 3루타가 이어졌고, 7회말에는 1사 만루에서 허경민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했다.

두산은 5회 이후 홍건희-이승진-박치국이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 막았고, 더블헤더 두 번째 경기의 승자가 됐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