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최형우 1300타점 달성' KIA, KT 제압 3연패 탈출

news/images/2020/09/24/202006091847773084_5edf5af517e76.jpg

KIA 타이거즈가 3연패에서 벗어났다.

KIA는 2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팀 간 13차전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6위 KIA는 3연패에서 벗어나며 시즌 60승(52패) 고지를 밟았다. 5위 두산(60승 4무 51패)와는 0.5경기 차를 유지했다. KT는 시즌 49패(1무 64승) 째를 당했다. 창원 NC파크에서 진행 중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결과에 따라 공동 3위 유지 혹은 4위가 된다.

홈 팀 KT는 배정대(중견수)-황재균(3루수)-멜 로하스 주니어(우익수)-강백호(1루수)-유한준(지명타자)-조용호(좌익수)-박경수(2루수)-장성우(포수)-심우준(우익수)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맞선 KIA는 최원준(중견수)-김선빈(2루수)-프레스턴 터커(우익수)-최형우(지명타자)-나지완(좌익수)-유민상(1루수)-김태진(3루수)-한승택(포수)-박찬호(유격수) 순으로 선발 타선을 구성했다.

1회초 KIA가 선취점을 뽑았다. 1사 후 김선빈이 볼넷을 골라냈고 이후 터커의 안타와 최형우의 적시타가 나왔다. 이 타점으로 최형우는 역대 4번째 1300타점을 달성했다.

2회말 KT가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강백호가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유한준이 볼넷을 골라냈다. 조용호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박경수의 적시타로 1-1 균형을 맞췄다.

3회말 KT가 실책 덕을 봤다. 배정대의 안타와 황재균의 볼넷으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았고 이후 로하스의 중전 안타가 나왔다. 이 과정에서 중견수 최원준이 공을 제대로 잡지 못하면서 공이 뒤로 빠졌고, 주자 두 명이 모두 홈을 밟아 3-1를 만들었다.

5회초 KIA는 1사 후 최원준이 2루타를 날리면서 실책 아쉬움을 지웠다. 이어 김선빈의 적시타로 한 점을 따라붙었다. 6회초에는 나지완의 3루타가 나왔고, 황대인의 적시타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KIA가 균형을 깼다. 8회초 한승택이 안타를 치고 나간 뒤 김규성이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최원준, 김선빈의 연속 안타로 두 점을 달아났다. 이 점수는 결승타가 됐다.

KT는 9회말 2사 후 심우준이 안타를 쳤지만, 득점으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