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상대 전적 압도적 우위’ LG, SK 6-2 제압…2연승

news/images/2020/09/23/김현수 수정.jpg

LG 트윈스가 2연승에 성공했다.

LG는 23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팀간 15차전에서 6-2 역전승을 거뒀다. 전날(22일) SK를 7-2로 꺾었던 LG는 2연승에 성공하며 64승 3무 48패를 기록했다. LG는 올 시즌 SK전 상대 전적에서 13승 2패로 압도적 우위를 보이고 있다.

선발 등판한 외국인 투수 타일러 윌슨이 7이닝 동안 6피안타 6탈삼진 1볼넷 2실점(1자책점)으로 호투를 펼치며 시즌 10승(7패) 째를 거뒀다. 2019년 시즌(14승 7패)부터 2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쌓았다.

타선에서는 오지환이 결승타(3안타 1타점)를 쳤고, 김현수가 2안타 4타점을 생산했다. 1회초 윌슨이 1사 이후 박성한에게 좌익선상 2루타를 내주고 2루수 정주현 실책이 겹치면서 1사 3루 위기에 몰렸다. 최정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하고 0-1, 먼저 리드를 뺏겼다. 하지만 곧바로 따라갔다.

1회말 선두타자 홍창기가 좌중간 안타를 쳤고 오지환이 중견수 쪽 안타를 쳤다. 오지환이 적극적으로 2루까지 뛰었지만 아웃, 대신 1루 주자 홍창기는 3루에 안착했다.이후 라모스가 볼넷을 골랐고 1사 1, 3루에서 김현수가 희생플라이를 쳐 1-1 동점이 됐다.

3회말에는 무사 1, 3루 기회에서 오지환이 우중간 적시 2루타를 쳐 2-1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라모스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김현수가 2타점 적시타를 때려 4-1로 달아났다.

5회초 윌슨이 1사 3루에서 최지훈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줘 2점 차로 쫓겼으나 5회말 2사 이후 라모스의 솔로 홈런 한 방으로 다시 3점 차 리드를 만들었다. 이후 8회말에는 김현수가 적시타를 쳐 1점 더 보탰다. 선발 윌슨 이후 최동환, 정우영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각 1이닝 무실점 투구로 팀 승리를 지켰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