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켈리 11승 & SK전 첫승 성공’ LG, 다시 공동 3위

news/images/2020/09/22/202009222108779708_5f69ea0bb07a5.jpg

LG 트윈스가 SK 와이번스를 잡고 다시 공동 3위가 됐다.

LG는 2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와 홈경기에서 7-2 승리를 거뒀다. 이날 단독 3위였던 KT 위즈가 부산 롯데 원정에서 0-8 패배를 당하며 LG와 공동 3위가 됐다.

4회까지는 SK 선발투수 박종훈을 상대로 안타 한 개도 만들지 못하는 등 공격이 잘 풀리지 않았다. 6회 들어 박종훈이 흔들리는 틈에 역전에 성공했다.

2회초 SK 선두타자 제이미 로맥에게 LG 선발투수 켈리가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대형 홈런(139.5m)을 얻어맞았다. 유독 로맥을 만나면 작아졌던 켈리였는데 이번 맞대결에서도 장타를 내주며 실점을 했다.

켈리는 3회초 선두타자 박성한에게 우전 안타를 내주고 김성현을 유격수 앞 땅볼로 막았다. 1사 2루에서 최지훈에게 우중간 적시타를 내주며 0-2가 됐으나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그리고 6회초까지 마운드를 지켰다. LG는 6회말 경기를 뒤집었다. 1사 이후 SK 선발 박종훈의 제구가 흔들렸다. 볼넷, 볼넷을 얻고 라모스가 좌중간 안타를 쳐 1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 김현수의 볼넷으로 밀어내기, 채은성의 2타점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고 바뀐 투수 김태훈을 상대로 김민성의 내야 안타, 김태훈의 폭투가 나오면서 5-2가 됐다. 이후 LG는 8회말 2점을 더 보태 5점 차로 달아났다.

켈리 이후 송은범(1이닝 무실점), 진해수(⅔이닝 무실점), 고우석(1⅓이닝 무실점)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팀 승리를 지켰다. 켈리는 6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1볼넷 2실점으로 시즌 11승(7패) 째를 거뒀다. 또 켈리는 올 시즌 SK전 첫 승리에 성공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