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배정대 6타점' KT, 삼성 4연승 도전 저지...원태인 4연패

news/images/2020/09/16/202009162110777087_5f6200e19d46d.jpg

KT가 삼성의 상승세에 제동을 걸었다. KT는 16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11-6으로 승리했다.

KT 선발 김민수는 5이닝 7피안타 4볼넷 1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3승째를 거두며 지난 7월 15일 수원 한화전 이후 4연패의 마침표를 찍었다.

반면 삼성은 지난 12일 잠실 LG전 이후 연승 행진을 ‘3’에서 마감했다. 선발 원태인은 지난달 11일 대구 두산전 이후 5연패 수렁에 빠졌다. 김상수는 역대 71번째 개인 통산 1200안타를 달성했으나 팀 패배에 빛을 잃었다.

삼성은 1회 김상수의 중전 안타, 구자욱의 우전 안타 그리고 김동엽의 좌익수 방면 2루타로 1점을 먼저 얻었다.

반격에 나선 KT는 3회 심우준과 배정대의 연속 2루타로 2-1 역전에 성공했고 멜 로하스 주니어의 좌전 적시타로 1점 더 보탰다. KT는 5회 2사 후 멜 로하스 주니어, 강백호, 박경수, 조용호의 연속 안타로 5-1로 점수차를 벌렸다.

6회 배정대의 좌월 스리런으로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KT 타선은 식을 줄 몰랐다. 7회 1사 2,3루서 배정대가 좌전 안타를 때려 주자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삼성은 8회 김도환의 좌중간 안타로 1점을 따라 붙었다.

그러자 KT는 8회말 공격 때 문상철의 좌중간 안타로 1점 더 달아났다. 삼성은 9회 이성곤의 우전 적시타와 상대 폭투 그리고 김도환의 적시타, 상대 폭투로 4점을 추가했지만 승부는 이미 기운 뒤 였다.

KT 배정대는 6회 3점 홈런을 포함해 5타수 3안타 6타점 2득점 원맨쇼를 펼쳤고 로하스, 문상철, 심우준도 3안타씩 때렸다.

삼성 강한울은 3타수 3안타로 1군 복귀 후 자신의 한 경기 최다 안타를 기록했으나 팀 패배에 빛을 잃었다. 그리고 박해민과 김동엽이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