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요키시 7이닝 삭제+김혜성 3안타' 키움, 두산 잡고 2연승

news/images/2020/09/12/202009121656774717_5f5ca831e4fe7.jpg

키움 히어로즈가 에릭 요키시의 호투를 앞세워 연승을 달렸다.

키움은 1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7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키움은 2연승을 달리며 시즌 65승(45패)를 기록했다. 두산은 시즌 전적 57승 3무 45패가 됐다.

홈 팀 키움은 서건창(지명타자)-김혜성(2루수)-김하성(유격수)-이정후(우익수)-김웅빈(1루수)-허정협(좌익수)-전병우(3루수)-박동원(포수)-박준태(중견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이에 맞선 두산은 박건우(우익수)-호세 페르난데스(지명타자)-오재일(1루수)-김재환(좌익수)-최주환(2루수)-허경민(3루수)-김재호(유격수)-정수빈(중견수)-박세혁(포수)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키움 선발 요키시는 7이닝 동안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면서 시즌 11승(3패) 째를 기록했다. 타선에서는 김혜성이 3안타로 활약했다. 두산 선발 최원준은 데뷔 첫 10승을 노렸지만, 5⅔이닝 2실점을 하며 시즌 첫 패를 당했다.

1회말 키움이 선취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서건창이 안타를 치고 나간 뒤 김혜성의 2루타가 나와 점수를 냈다. 이어 이정후의 중견수 뜬공으로 김혜성이 3루를 밟았고, 김웅빈의 적시타로 득점에 성공했다. 점수는 2-0.

두산은 9회초 2사 후 페르난데스와 오재일이 볼넷을 골라내 출루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는 않았다.

키움은 요키시가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뒤 양현과 이영준, 김상수가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지우면서 승리를 지켰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