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최주환 9회 천금 결승타' 두산, KIA 5-4 제압 '단독 4위'

news/images/2020/09/10/202009102135770393_5f5a23f2464b8.png

힘겨운 승리였다.

두산 베어스는 1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간 12차전에서 4-4로 팽팽한 9회초 최주환의 결승타에 힘입어 5-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IA전 9승3패의 압도적이 우위를 점했다. KIA는 3연승을 마감했다. 

두산은 2회초 김재환이 볼넷을 얻고 1사후 허경민 좌전안타에 이어 김재호가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날려 선제점을 뽑았다. 이어진 2사 2,3루에서 최용제의 3유간을 빠지는 안타가 나와 3-0으로 기분좋게 앞서갔다. 

KIA는 2회말 공격에서 나지완이 중전안타로 출루하자 2사3루에서 김태진의 중전안타로 한 점을 추격했다. 5회말에도 선두타자 김태진이 안타로 물꼬를 트자 2사2루에서 최원준의 좌중간 3루타가 터져 2-3으로 추격했다. 

두산은 이후 3회 2사 만루기회, 5회 2사1,3루에서 달아나지 못했다. 그러나 6회초 김재호의 빗맞은 안타, 대타 김인태의 안타로 만든 2사1,3루에서 페르난데스가 우익수 앞 적시타를 날려 추가점을 뽑았다. 

KIA도 만만치 않았다. 8회말 1사후 최형우가 볼넷을 골라내자 나지완이 두산 마무리 투수 이영하를 상대로 좌월 투런포를 가동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승부는 9회초 갈렸다. 두산은 1사후 페르난데스와 오재일이 연속 볼넷을 얻었다. 김재환이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최주환이 우익수 앞에 귀중한 적시타를 날려 결승점을 뽑았다. 

두산 유희관은 5이닝 5피안타 2볼넷 2실점으로 제몫을 다했다. 그러나 불펜이 동점을 허용해 9승에 실패했다. 박치국이 6회와 7회를 틀어막았다. 8회 이현승에 이어 1사1루 등판한 이영하가 동점홈런을 맞았다. 그러나 9회는 잘 막아 구원승을 따냈다.

KIA 양현종은 5이닝 103구 5피안타 4볼넷 4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두 경기 연속 9승에 머물렀다. 장현식이 추가 1실점했다. 이준영 홍상삼이 이어던지며 추가실점을 막았다. 마무리 전상현이 9회 흔들리며 1실점, 패전을 안았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