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김준태 10회 3타점 결승타' 롯데, NC와 접전 끝에 7-5 진땀승

news/images/2020/09/09/202009092127774225_5f58d8ddb192e.jpg

롯데가 9회 동점의 충격을 딛고 연장에서 승리를 거뒀다.

롯데는 9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리그 NC 다이노스와의 시즌 8차전 맞대결에서 연장 접전 끝에 7-5로 진땀나는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롯데는 전날(8일) 경기 2-14의 대패를 설욕했다. 시즌 50승48패1무를 마크했다. 반면, NC는 3연패 탈출 이후 기세를 잇지 못하면서 58승38패3무에 머물렀다.

롯데가 1회부터 주도권을 잡았다. 김재유, 한동희, 전준우의 3연속 볼넷으로 만든 무사 만루 기회에서 이대호의 좌익수 방면 2타점 2루타로 리드를 잡았다. 계속된 1사 2,3루 기회에서는 마차도가 유격수 땅볼을 때리면서 1점을 더 뽑았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2사 3루에서는 안치홍이 빗맞은 중전 적시타까지 때려내면서 4-0으로 달아났다. 

번번이 추격 기회를 놓친 NC는 5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성범이 노경은의 128km 체인지업을 받아쳐 우월 솔로포로 추격에 나섰다. 시즌 28호 홈런. 1-4가 됐다. 

NC는 8회말 겨우 점수를 뽑았다. 2사 1루에서 노진혁이 우익선상 적시 2루타를 때려내면서 2-4로 추격했다. 그리고 9회말, 권희동의 2루타로 잡은 무사 2루에서 박민우의 적시 2루타로 1점을 더 따라붙었다. 이후 나성범의 고의4구로 만들어진 1사 1,2루에서는 양의지가 우전 적시타를 때려내 4-4 동점에 성공했다. 롯데 마무리 김원중의 블론세이브.

그러나 NC는 이어진 기회에서 역전에 끝내 실패했다.

결국 이어진 연장 10회초, 롯데가 경기를 다시 뒤집었다. 선두타자 이병규의 볼넷, 마차도의 우전 안타, 안치홍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민병헌이 볼넷으로 걸어나가 1사 만루 기회가 이어졌고 김준태가 좌중간을 꿰뚫는 3타점 싹쓸이 2루타를 뽑아내며 7-4로 앞서갔고 결승점이 됐다. 

롯데는 김원중이 블론세이브의 충격을 딛고 10회를 마무리 지으면서 접전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NC는 알테어의 3루타, 권희동의 유격수 땅볼로 1점을 만회했지만 더 이상 따라잡지는 못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