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갑작스러운 폭우' 두산-키움 잠실경기, 우천 노게임

news/images/2020/07/29/202007291918770828_5f214f69d7278.jpg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잠실경기가 결국 우천 노게임이 선언됐다

두산과 키움은 2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팀간 6차전에서 격돌했다.

키움은 1회초 서건창 2루타, 김하성 안타, 러셀 몸에 맞는 공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서 이정후가 희생플라이를 때려내며 선취점을 올렸다. 

두산도 1회말 선두타자 박건우가 볼넷으로 출루하며 반격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빗줄기가 거세지면서 박건우가 볼넷을 얻어내자마자 우천 중단이 선언됐다. 경기 중단 시간은 오후 7시 6분이다. 박치국은 19구, 이승호는 8구를 던졌다.

이날 서울에는 오전까지 비가 내리다가 오후에 그쳤다. 그라운드를 정비하는 도중에도 비가 내려 그라운드 정비에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그라운드 정비를 위해 경기 시작까지 지연했지만 갑작스럽게 폭우가 내리면서 어쩔 수 없이 경기가 중단됐다. 

앞이 보이지 않는 폭우에 박기택 심판조장은 결국 오후 7시 43분 우천 노게임을 결정했다. 비가 잠시 뒤 그치긴 했지만 이미 그라운드 상태가 정비할 수 없을 정도 악화돼 경기를 진행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취소된 경기는 추후 편성될 계획이다.

오는 30일 경기 선발투수는 두산 유희관과 키움 최원태가 예고됐다.

이날 전국적으로 장맛비가 내리면서 잠실경기에 앞서 부산(롯데 자이언츠-NC 다이노스), 광주(KIA 타이거즈-KT 위즈) 경기가 우천취소됐다. 인천(SK 와이번스-LG 트윈스)과 대구(삼성 라이온즈-한화 이글스) 경기는 정상적으로 진행중이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