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홈런 3방+루친스키 6승’ NC, 시즌 두산전 3연속 위닝시리즈

news/images/2020/06/28/202006281831774446_5ef877aad5b24.jpg

NC 다이노스가 오 시즌 두산전 3연속 위닝시리즈를 기록했다.

NC는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9차전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NC는 두산전 위닝시리즈를 거두면서 시즌 32승(14패) 째를 기록했다. 두산은 시즌 19패(28승) 째를 당했다.

두산은 허경민(3루수)-페르난데스(지명타자)-오재일(1루수)-김재환(좌익수)-최주환(2루수)-박세혁(포수)-국해성(우익수)-정수빈(중견수)-권민석(유격수)이 선발 출장했다.

NC는 박민우(2루수)-권희동(좌익수)-강진성(1루수)-양의지(포수)-박석민(지명타자)-노진혁(유격수)-애런 알테어(중견수)-김태진(3루수)-김성욱(우익수)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외국인 선발 투수 플렉센(두산)과 루친스키(NC)의 팽팽한 호투 속에 5회초 NC가 먼저 침묵을 깼다. 1사 후 김성욱의 안타가 2루수와 우익수 사이에 절묘하게 떨어졌고, 이어 박민우가 안타로 1,3루 찬스로 이었다. 곧바로 권희동이 플렉센의 커브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기면서 점수는 3-0이 됐다.

7회초 NC가 홈런 한 방을 더하며 달아나는 점수를 만들었다. 선두타자로 나온 박민우가 최원준의 낮은 직구를 때려내면서 우월홈런을 기록했다.

NC는 8회초 알테어가 솔로 홈런을 날리면서 5-0으로 점수를 벌렸다.

NC는 선발 투수 루친스키가 7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 막은 가운데 강윤구와 원종현이 각각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틀어 막으면서 승리를 지켰다. 루친스키는 시즌 6승(1패) 째를 수확했다. 두산 선발 투수 플렉센은 5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아내는 위력투를 선보였지만, 권희동의 스리런 홈런에 무너지며 시즌 2패(3승) 째를 당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