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8회 폭풍 9득점' 두산, 선두 NC에 패배 설욕 '3.5G 차 추격'

news/images/2020/06/27/두산.jpg

두산 베어스가 2연패에 벗어나며 선두 추격 분위기를 만들었다.

두산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팀 간 8차전에서 12-3으로 승리했다. 두산은 2연패에 탈출하며 시즌 28승(18패) 째를 거뒀다. NC는 시즌 14번째 패배(31승) 째를 당했다. 1위 NC와 3위 두산의 승차는 3.5경기 차가 됐다.

전날 불펜이 무너지면서 패배를 당했던 두산은 이날 1회부터 홈런으로 득점을 올리며 기선제압에 나섰다. 선두타자 허경민이 볼넷을 얻어낸 뒤 2사 후 김재환의 투런 홈런이 터졌다. 최성영의 높았던 직구를 그대로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김재환의 시즌 11호 홈런.

3회말에도 두산의 점수가 이어졌다. 허경민과 페르난데스의 연속 안타로 1,2루 찬스를 잡은 가운데 박건우의 적시타가 나왔다. 그러나 박건우는 2루 진루를 노리다가 잡혔고, 후속타자 김재환과 오재일이 모두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두산은 1득점에 그쳤다.

4회초 NC가 침묵을 깼다. 선두타자로 나온 권희동이 알칸타라의  커브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겼다.

이후 양 팀의 침묵이 이어진 가운데 7회초 NC가 한 방에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박석민의 안타 뒤 알테어의 투런 홈런이 나오면서 3-3 균형을 이뤘다.

8회초 NC는 김태군과 권희동의 안타로 1사 1,3루 찬스를 잡았다. 두산은 마무리 투수 함덕주를 올렸고, 함덕주는 나성범을 삼진 처리하면서 급한 불을 껐다. 박석민이 볼넷으로 나가면서 만루가 됐지만, 알테어의 스트라이크 낫아웃때 3루 주자를 홈에서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위기를 넘긴 두산은 8회말 선두타자 페르난데스의 안타 뒤 박건우의 적시타로 4-3으로 앞서 나갔고 이후 김재환의 볼넷, 오재일의 안타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이후 최주환의 안타, 권민석의 희생플라이, 상대 폭투, 박세혁의 적시타로 점수를 벌려 나갔다. 여기에 정수빈의 볼넷에 이은 허경민의 적시타, 국해성의 투런포까지 터지면서 두산은 8회말에만 9점을 내면서 12-3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9회초 김민규가 NC 타선을 삼자범퇴로 무실점으로 막았고 두산은 전날 패배 설욕과 함께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