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김상수 결승타’ 삼성, 연장 혈투 끝에 웃었다…오승환 280세이브

news/images/2020/06/26/202006262154777017_5ef5f00d3a2b5.jpg

삼성이 롯데를 꺾고 주말 3연전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삼성은 2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6-4로 승리했다. 오승환은 개인 통산 280세이브를 달성했고 이성곤은 프로 데뷔 6년 만에 첫 홈런을 신고했다. 반면 롯데 선발 댄 스트레일리는 퀄리티스타트 플러스 달성에도 승운과 거리가 멀었다. 

이날 경기는 팽팽한 투수전으로 전개됐다. 삼성 원태인과 롯데 스트레일리는 5회까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0의 균형을 깬 건 삼성이었다. 6회 선두 타자로 나선 이성곤이 롯데 선발 스트레일리에게서 우중월 솔로 아치를 빼앗았다. 1-0. 그리고 김지찬, 김헌곤, 박해민의 연속 안타로 1사 만루 추가 득점 기회를 잡았다. 구자욱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1점 더 달아났다. 

롯데는 6회 1사 후 전준우의 좌중월 솔로포로 추격에 나섰다. 전준우는 삼성 원태인과 2B1S에서 4구째를 공략해 120m 짜리 대형 아치를 그렸다. 삼성은 8회 1사 2,3루 추가 득점 찬스에서 이학주의 중전 안타로 주자 모두 홈을 밟았다. 

롯데는 8회말 공격 때 정훈의 볼넷, 손아섭의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추격 기회를 잡았다. 무사 2,3루서 전준우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정훈이 홈을 밟았다. 곧이어 이대호의 좌전 안타 때 손아섭이 홈까지 파고 들었다. 마차도와 김재유의 연속 안타로 4-4 균형을 이뤘다. 

삼성은 연장 10회 2사 후 이학주의 우익수 방면 2루타로 기회를 잡았다. 타석에는 김상수. 롯데 4번째 투수 박진형을 상대로 좌측 펜스까지 굴러가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다. 2루 주자 이학주는 전력을 다해 뛰었다. 5-4 재역전. 이에 뒤질세라 김동엽도 좌중간을 가르는 큼지막한 한 방을 날려 김상수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삼성 선발 원태인은 6⅔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에서 내려왔으나 계투진이 무너지는 바람에 아쉬움을 삼켰다. 6-4로 앞선 연장 10회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세이브를 추가하며 개인 통산 280세이브를 달성했다. 

롯데 스트레일리는 7⅓이닝 8피안타(1피홈런) 2볼넷 3탈삼진 4실점(3자책)으로 비교적 잘 던졌으나 승운이 따르지 않았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