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이건욱 6이닝 노히트+로맥 3점포' SK, 2연승...LG는 7연패

news/images/2020/06/26/202006262013773605_5ef5e53b86841.jpg

SK가 LG를 7연패로 몰아넣었다.

SK는 2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시즌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7-0으로 승리했다. SK 선발 이건욱은 6이닝 동안 볼넷 3개, 몸에 맞는 볼 1개만 허용하고 단 1개의 안타도 허용하지 않고 노히트를 기록했다. 시즌 2승째. 로맥은 시즌 8호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SK는 2회 1사 후 김강민이 볼넷을 골라 나갔다. 이재원이 친 타구는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행운의 안타가 됐다. 우익수 전민수가 잡을 수도 있는 공이었다. 기록을 안타. 최준우의 2루수 땅볼로 2사 1,3루가 됐다. 

김성현은 우익수 앞 적시타를 때려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1루 주자는 3루까지 내달렸고, 이 때 우익수 전민수가 공을 약간 뒤로 빠뜨리면서 3루로 갔던 주자는 홈까지 들어왔다. 2-0 리드. 

LG는 SK 선발 이건욱의 구위에 눌러 6회까지 노히트를 당했다. LG는 2회 1사 후 유강남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으나 후속타 불발로 진루하지 못했다. 5회 선두타자 오지환이 볼넷을 골라 나갔고, 1사 후 2루 도루를 시도하다 태그 아웃됐다. 6회에는 1사 후 전민수가 볼넷을 골라 나갔으나 김현수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SK는 6회말 선두타자 최지훈이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최정이 볼넷을 골라 찬스를 이었고, 로맥이 LG 선발 켈리 상대로 한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스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단숨에 5-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LG는 7회 SK 불펜 김정빈 상대로 라모스의 볼넷, 오지환의 안타, 대타 이재원의 볼넷으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대타 정근우가 바뀐 투수 박민호 상대로 삼진, 대타 김호은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면서 한 점도 뽑지 못했다. 

SK는 8회 무사 1,2루에서 대타 고종욱의 적시타, 이후 이재원의 적시타까지 터져 7-0으로 달아났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