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나성범 투런포 & 알테어 쐐기포' NC, KT 3-1 제압 '3연승'

news/images/2020/06/25/202006251636779385_5ef4674c5fb31.png

NC 다이노스가 KT 위즈를 상대로 5전 전승을 거두었다. 

NC는 2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1회 터진 나성범의 선제 투런홈런과 9회 알테어의 솔로홈런을 앞세워 3-1로 승리했다. 

NC는 최근 3연승을 질주했고, 올해 KT와의 5경기를 모두 이겼다. 양 팀은 곧 더블헤더 2차전에 돌입한다. 

1회부터 NC의 대포가 터졌다. 선두타자 박민우가 2루수 내야안타로 출루했다. 이명기의 내야 땅볼이 나와 1루 주자가 2루에서 포스아웃됐다. 그러나 나성범이 등장해 KT 선발 배제성의 초구를 통타해 130m짜리 우월 투런아치를 그렸다. 가볍게 2-0으로 앞서갔다. 

KT는 공격에서 응집력을 보여주지 못했고, 주루에서도 아쉬움을 남겼다.

2회는 유한준 볼넷, 장성우 사구를 얻어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으나 후속타자들이 모두 외야 뜬공으로 물러났다. 3회말 배정대와 조용호의 연속안타로 잡은 무사 1,2루 기회도 1루주자의 주루 실수로 날렸다. 5회는 1사1루에서 로하스의 병살타가 나왔다. 

6회말 매듭을 하나 풀었다. 강백호와 유한준의 연속안타로 만든 1사2,3루에서 황재균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힘겹게 한 점을 추격했다. 그러나 7회 2사 1,2루에서 강백호가 내야 땅볼로 물러나며 추격 기회를 놓쳤다. 

NC 알테어는 9회초 1사후 좌월 솔로포를 가동해 귀중한 추가점을 뽑았다. 

NC 선발 마이크 라이트는 5이닝 5피안타 4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고 시즌 6승째를 따냈다. NC는 6회 무사 1,2루에서 임창민을 투입하며 불펜을 가동했다. 강윤구가 뒤를 이어 막았고 8회는 배재환, 9회는 원종현이 점수를 지켰다. 원종현은 시즌 12세이브. 

KT 선발 배제성은 6이닝동안 5피안타 3볼넷 4탈삼잔 2실점으로 호투를 했으나 승리 대신 패전을 안았다. 주권, 유원상이 이어던지며 NC 추가 득점을 막았으나 타선이 끝까지 터지지 않았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