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이학주 끝내기 안타’ 삼성, 9회 대역전극…3연승 질주

삼성이 3연승의 휘파람을 불었다.  

삼성은 24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한화와의 홈경기에서 이학주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3-2 역전승을 장식했다. 21일 광주 KIA전 이후 3연승. 

삼성은 김상수(2루수)-박해민(중견수)-구자욱(좌익수)-이원석(지명타자)-이학주(유격수)-최영진(3루수)-이성곤(우익수)-김응민(포수)-이성규(1루수)로 타순을 꾸렸다.

한화는 이용규(중견수)-김민하(좌익수)-김태균(1루수)-최진행(지명타자)-송광민(3루수)-장운호(우익수)-정은원(2루수)-최재훈(포수)-오선진(유격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한화는 1회 이용규의 볼넷, 김태균의 우익선상 2루타로 1점을 먼저 얻었다. 2회 1사 후 최재훈의 좌중월 1점 홈런으로 2-0으로 앞서갔다. 삼성은 2회 1사 1,3루와 3회 무사 1,3루 기회를 잡았으나 한 방이 터지지 않아 아쉬움을 삼켰다. 5회 이원석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1점을 추격했다. 그리고 9회 2사 1,3루서 구자욱의 적시타로 2-2 균형을 이뤘다. 그리고 이학주의 끝내기 안타로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한화 선발 장시환은 5이닝 7피안타 2볼넷 9탈삼진 1실점 호투하며 시즌 2승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에서 내려왔으나 계투진이 무너지는 바람에 아쉬움을 삼켰다. 8번 포수로 선발 출장한 최재훈은 4타수 4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으로 분전했다. 

삼성 선발 허윤동은 5이닝 2실점(5피안타(1피홈런) 5볼넷 3탈삼진)으로 비교적 잘 던졌으나 타선이 침묵하는 바람에 승수를 추가하지 못했다. 3번 좌익수로 선발 출장한 구자욱은 5타수 4안타 1타점의 매서운 타격감을 과시했고 이날 1군 승격 기회를 얻은 이성곤은 시즌 첫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