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알테어 홈런+9회 9득점' NC, 두산 잡고 위닝시리즈

news/images/2020/05/21/202005212118770511_5ec67fd511030.jpg

NC 다이노스가 짜릿한 역전 승리를 거뒀다.

NC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3차전에서 12-6로 승리했다. NC는 위닝시리즈를 달리며 시즌 12승(2패) 째를 수확과 함께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두산은 6패(8승) 째를 당했다.

1승 1패를 기록하며 위닝시리즈 잡기에 나선 가운데 NC가 1회초 선취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박민우가 안타를 치고 나갔고, 이어 이명기와 나성범이 연속 안타를 터트렸다. 그러나 이후 양의지의 병살타와 권희동의 내야 뜬공으로 추가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두산은 4회말 반격에 나섰다. 2사 후 김재호의 볼넷 뒤 박세혁의 안타, 허경민의 적시타로 1-1 균형을 맞췄다.

분위기를 바꾼 두산은 5회 박건우의 몸 맞는 공 뒤 페르난데스의 안타, 오재원의 적시타와 상대 실책, 김재호의 3루타로 4-1로 달아났다.

경기 후반 NC가 다시 한 번 반격에 나섰다. 7회초 NC는 알테어의 2루타 뒤 강진성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한 뒤 8회초 노진혁의 안타와 강진성의 적시 2루타로 3-4로 따라붙었다.

NC의 화력은 9회초 집중력 있게 터졌다. 1사 후 박석민과 나성범의 연속 안타와 양의지의 볼넷으로 만루 찬스를 잡았고, 권희동의 사구로 밀어내기 동점 득점에 성공했다.

NC는 기세를 그대로 이어 노진혁의 2타점 2루타로 역전을 했고, 강진성의 적시타, 알테어의 스리런 홈런, 박민우의 안타 뒤 김준완의 투런 홈런이 터지면서 12-4로 달아났다.

두산은 9회말 정수빈과 박건우의 연속 안타와 안권수의 땅볼, 페르난데스의 희생 플라이로 두 점을 만회했지만, 벌어진 점수를 따라 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