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배제성 첫 승+박경수・황재균 3안타’ KT, 한화 잡고 5연승

news/images/2020/05/20/202005201948777403_5ec524c1032a8.jpg

KT 위즈가 투・타 조화를 앞세워 5연승을 달렸다.

KT는 20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팀 간 2차전에서 8-1로 승리했다. KT는 5연승을 달리며 시즌 6승(7패) 째를 거뒀다. 한화는 2연패에 빠지며 시즌 9패(5승) 째를 당했다.

전날 13점을 내며 불타올랐던 KT의 타선은 연이틀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1회말 선두타자 심우준이 안타를 치고 나간 뒤 2루를 훔쳤고, 김민혁의 진루타 뒤 조용호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2회말 박경수의 안타 뒤 배정대의 3루타, 심우준의 적시타로 3-0으로 달아난 KT는 3회말에는 황재균의 적시 2루타와 박경수의 희생플라이로 5-0 까지 점수를 벌렸다.

이후 5회 배정대의 희생플라이, 6회 황재균의 적시타로 KT가 7-0까지 점수를 벌린 가운데 한화는 8회초 바뀐 투수 하준호를 상대로 몸 맞는 공과 볼넷을 얻어낸 뒤 이성열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한화의 첫 점수가 나왔지만, KT는 8회말 조용호의 2루타와 로하스의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타선에서 힘을 내고 있는 가운데 투수진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선발 투수 배제성이 7이닝을 2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은 가운데 남은 이닝을 하준호(1이닝)-김성훈(1이닝)이 1실점으로 막았다.

한화는 장민재가 4이닝 6실점으로 흔들렸고 안영명(1⅔이닝 무실점)-박주홍(2⅓이닝 2실점)이 남은 이닝을 소화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