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연장 11회 박세혁 대타 끝내기' 두산, NC 8연승 저지

news/images/2020/05/20/202005202036772391_5ec5243f1daba.png

두산이 짜릿한 끝내기로 NC의 7연승 행진을 멈췄다.  

두산은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NC와의 경기에서 연장 11회 2-1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11회말 두산은 선두타자 정수빈이 볼넷을 골라 나갔다. NC는 투수를 강동연에서 박진우로 교체했다. 정상호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NC는 박건우를 고의 4구로 내보냈다. 대타 박세혁 카드에 NC는 좌완 강윤구 등판. 박세혁은 초구에 우전 안타로 경기를 끝냈다. 

양 팀 선발 투수들의 팽팽한 투수전이었다. 플렉센과 구창모는 6회까지는 나란히 21타자만 상대하고 각각 2피안타 1볼넷 1실점을 데칼코마니처럼 선보였고 결국 노디시전을 기록했다. 플렉센은 8이닝 4피안타 2볼넷 10탈삼진 1실점. 구창모는 8이닝 2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 

두산은 1회 선취점을 냈다. 1사 후 페르난데스가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오재일의 2루수 땅볼 때 1루 주자가 아웃되면서 2사 1루. 김재환이 한가운데 직구를 밀어쳐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렸다. 1루 주자 오재일이 홈을 밟아 선취 득점을 올렸다. 

NC는 4회 1사 후 양의지가 두산 선발 플렉센의 초구 커터(142km)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NC는 7회 1사 후 김태진이 이날 팀의 3번째 안타를 치고 출루했다. 노진혁의 잘 맞은 우중간 타구는 중견수 정수빈이 바람처럼 달려가 잡아냈고, 안타가 되는 줄 알고 2루를 밟고 3루로 돌던 1루 주자 김태진은 더블 아웃됐다. 

NC는 8회 선두타자 강진성이 유격수 깊숙한 내야 안타로 출루, 희생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이명기의 중견수 뜬공 아웃으로 2아웃. 박민우가 고의 4구로 출루한 뒤 알테어는 플렉센의 150km 높은 직구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NC는 9회 1사 후 양의지가 이현승 상대로 좌선상 2루타로 출루했다. 오른 허벅지 경련으로 대주자 김찬형으로 교체. NC는 김태진과 노진혁이 연속 삼진을 당하며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