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가뇽 첫 승 & 최형우 결승투런...KIA, 롯데 연파 '승률 5할'

news/images/2020/05/20/202005201921776119_5ec51e80a7125.png

KIA 타이거즈가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KIA는 2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팀 간 2차전에서 선발투수 드류 가뇽의 무실점 호투와 최형우의 선제투런포, 한승택의 홈런 등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6-0으로 승리했다. 

2연승을 거두머 위닝시리즈에 성공했다. 다시 승률 5할(7승7패)에 성공했다. 반면 단 3안타에 그친 롯데는 3연패에 빠지며 7승6패를 기록했다.  

1회부터 KIA의 공세가 뜨거웠다. 1회말 2사후 터커가 볼넷을 골라내자 최형우가 중월 투런홈런을 터트겨 2-0으로 앞서갔다. 2회는 나주환이 안타로 출루하자 박찬호가 우중간에 2루타를 날려 한 점을 보탰다. 

3회는 터커의 중월 2루타와 최형우가 볼넷을 얻어내자 나지완이 좌중간에 2루타를 보내 모두 불러들였다. 상하위 타선 모두 찬스만 생기면 득점타를 터트리는 선순환 공격이었다. 

잠시 숨을 고른 KIA는 6회말 1사후 한승택이 좌월솔로포를 날려 한 점을 보탰다. 한승택은 2경기 연속 홈런을 날리는 기염을 토했다. 

롯데는 KIA 선발 가뇽에 막혀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다. 2회 1사후 안치홍이 안타와 도루를 성공시켰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4회에서는 전준우 안타, 손아섭 볼넷으로 무사 1,2루 기회를 얻었으나 이대호가 3루 삼중살로 물러났다.  

가뇽은 6이닝동안 9개의 탈삼진을 곁들여 2피안타 3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시즌 첫 승을 따냈다. 박준표와 전상현이 이어던지며 롯데의 추격을 뿌리쳤다. 

롯데는 선발 댄 스트레일리가 5이닝 5실점으로 마운드를 지키지 못한 것이 패인이었다. 중심타선이 3경기 째 응집력을 보여주지 못한 것도 패인이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