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17안타 폭발+요키시 2승' 키움, 4연패 탈출...LG, 6연승 끝

news/images/2020/05/17/202005171609775427_5ec0ef153b8b6.jpg

키움이 화끈한 타선을 자랑하며 4연패에서 탈출했다. LG는 6연승 행진에서 멈췄다. 

키움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9-4로 승리했다. 팀 타선이 홈런 3방 등 17안타를 터뜨리며 폭발했다. 키움은 선발 투수 요키시는 6이닝 2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2승째를 거뒀다. LG 선발 차우찬은 4이닝 9피안타 5실점으로 시즌 첫 패(2승)를 당했다. 

키움은 2회 선두타자 박동원이 차우찬의 초구를 때려 좌월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올렸다. 김혜성의 볼넷, 이지영의 우전 안타로 무사 1,3루 찬스가 이어졌고, 2아웃 후에 김하성의 적시타로 2-0으로 달아났다. 

4회 선두타자 이지영이 안타로 출루하자, 희생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서건창의 볼넷 후 김하성이 좌월 2루타를 때려 주자 2명을 홈으로 불러 들였다. 이어 이정후의 우월 2루타가 이어져 5-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6회 LG 불펜 여건욱 상대로 홈런 2방으로 더 달아났다. 서건창은 우월 솔로 홈런, 이정후도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7-0이 됐다. 

7회는 2사 후 이지영의 안타, 변상권의 타구는 파울에서 비디오판독으로 우선상 2루타로 번복됐다. 2사 2,3루에서 서건창의 우전 적시타가 터져 2점을 추가했다. 

LG는 7회 선두타자 김현수가 2루타로 출루한 뒤 1사 3루에서 김용의의 내야 땅볼로 한 점을 만회했다. 8회에는 1사 후 정주현이 2루타로 출루했고, 1사 1,3루에서 백승현의 적시타로 타점을 올렸다. 이어 홍창기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9-3으로 따라갔다. 9회에는 박재욱의 적시타로 4점째를 올렸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