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8회 역전드라마' LG, 키움 DH 싹쓸이...6연승+공동 2위 도약

news/images/2020/05/16/202005161945772865_5ebfcd65ea764.jpg

 LG가 키움과의 더블헤더를 싹쓸이했다. 6연승을 달리며 공동 2위로 도약했다. 

LG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더블헤더 2차전에서 짜릿한 5-3 역전승을 거뒀다. 8회 역전 드라마였다. 라모스 동점 홈런, 대타 채은성의 결승타, 김용의의 스퀴즈번트 안타가 연이어 터졌다. 

1차전에서 패한 키움은 2회 3점을 먼저 뽑았다. 선두타자 박동원이 볼넷, 임병욱이 3루쪽 기습 번트안타로 1,2루를 만들었다. (임병욱은 1루로 전력질주하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됐다) 이택근이 3루 베이스 옆을 빠져나가는 2타점 2루타를 때렸다. 이어 김혜성이 3루쪽 기습번트로 1,3루 찬스를 이어갔고, 투수의 폭투로 3점째를 얻었다. 

키움이 3회초 1사 1,3루 찬스에서 병살타로 달아날 기회를 살리지 못하자, LG는 3회말 반격했다. 백승현과 이천웅이 연속 안타로 출루했고, 김현수의 중견수 뜬공 때 각각 2루와 3루로 태그업했다. 1사 2,3루, 박용택이 풀카운트에서 2타점 중전 안타를 때려 3-2로 따라갔다. 

LG는 8회 선두타자로 나선 라모스가 키움 불펜 양현 상대로 한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홍창기가 볼넷을 골라 나갔다. 오지환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정근우 타석에서 키움 투수 오주원이 보크를 저질러 1사 3루가 됐다. 

키움은 투수를 김태훈으로 교체하고 전진 수비를 펼쳤다. 정근우가 볼넷을 골랐고, 채은성이 대타로 나와 좌전 안타로 4-3 역전시켰다. 이어 1사 1,3루에서 김용의가 대타로 나와 1루쪽 스퀴즈 번트를 시도해 안타가 되면서 1타점을 올렸다. 

LG는 9회 송은범이 올라와 리드를 지켜내며 세이브를 따냈다. 

올해 12년 만에 선발로 보직이 바뀐 LG 선발 정찬헌은 이날 6이닝(107구) 7피안타 3사사구 5탈삼진 3실점으로 4264일 만에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했다. 선발 한현희는 5이닝 6피안타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으나 불펜이 승리를 날렸다. 

앞서 더블헤더 1차전에서는 LG가 3-1로 승리했다. 켈리가 6이닝 무실점으로 잘 던져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정주현이 2루수로 출장해 두 차례 호수비와 솔로 홈런으로 승리 주역이 됐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