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터커 7타점 & 양현종 2승...KIA, 두산 13-4 대파 설욕

news/images/2020/05/16/202005161806773960_5ebfc8505149e.png

KIA 타이거즈가 전날 대패를 설욕했다. 

KIA는 16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2차전에서 홈런 포함 7타점을 올린 프레스턴 터커의 맹타와 선발 양현종의 깔끔한 호투에 힘입어 13-4로 승리했다.

전날 패배를 되갚으며 2연패에서 빠져나왔다. 시즌 5승6패. 두산은 연승을 마감하며 6승4패를 기록했다. 

1회부터 KIA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박찬호의 내야안타, 김선빈의 우전안타로 만든 1,3루 기회에서 터커가 좌중간 2루타를 날려 두 점을 뽑았다. 이어진 1사2루에서는 나지완이 중월 투런포를 가동해 4-0으로 앞서갔다. 

3회는 선두타자 터커가 우월 솔로홈런을 터트려 한 점을 보탰다. 터커는 4회 공격 2사 만루 기회에서 우중간 담장을 맞히는 주자일소 2루타를 날려 8-0으로 승기를 잡았다.

터커는 6회에서도 1사1루에서 좌익수 왼쪽으로 빠지는 2루타를 또 다시 터트려 7타점째를 수확했다. 개인 한 경기 최다 타점이었다. 최형우도 중전적시타로 화답해 10점째를 뽑았다.

최형우는 8회 1타점 2루타, 황윤호는 2타점 2루타를 터트렸다. 

두산은 양현종에게 막혀 특유의 응집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6회초 1사후 김재환이 2루를 치고 나가자 최주환이 우월 투런포를 가동했다. 9회는 이유찬의 3루타와 허경민과 박세혁의 적시타로 2점을 추격했다. 

KIA 선발 양현종은 6회까지 6피안타 2볼넷 7탈삼진 2실점 호투로 시즌 2승을 챙겼다. 박준표와 김명찬이 각각 1이닝씩 책임졌다.  9회 김현준이 2실점했다. 

두산 선발 이용찬은 4이닝동안 8안타 2볼넷을 내주고 8실점, 패전을 안았다. 박치국, 권혁, 박신지가 뒤를 이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