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외국인 듀오 이상無’ 두산 청백전, 플렉센-알칸타라 나란히 호투

news/images/2020/03/21/플렉센.jpg

두산 베어스 외국인투수 플렉센과 알칸타라가 청백전에서 호투를 펼쳤다.

두산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청백전을 소화했다. 5회말까지 진행된 경기에서 청팀이 3-0으로 승리했다.

양 팀 선발투수로 나선 플렉센과 알칸타라는 나란히 좋은 모습을 보였다. 플렉센은 2이닝 1피안타 3탈삼진 1볼넷 무실점, 알칸타라는 2이닝 3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을 각각 기록했다.

플렉센은 7명의 타자를 상대로 34개의 공을 던졌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52km까지 나왔고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를 던졌다. 

1회초 마운드에 오른 플렉센은 1사에서 정수빈에게 우전 안타, 도루를 내줬다. 하지만 후속 타자 2명을 모두 삼진 처리했다. 2회에는 선두 호세 페르난데스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병살타와 삼진으로 이닝을 끝냈다. 

알칸타라는 36개의 공을 던졌고 직구 최고 구속은 155km가 나왔다. 1회 2사 후 최주환과 오재일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박세혁을 3루수 뜬공으로 잡았다. 2회에는 안권수에게 내야 안타와 도루를 허용한 뒤 김대한과 권민석을 삼진 처리했다.

불펜진은 전체적으로 안정적인 투구 내용을 기록했다. 이형범(1이닝 2실점)과 정현욱(1이닝 1실점)이 점수를 내줬지만 윤명준(1이닝), 함덕주(1이닝), 박종기(1이닝), 권혁(1이닝)이 모두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타선에서는 박건우와 정수빈이 좋은 타격감을 보였다. 박건우는 3타수 2안타 1타점, 정수빈은 3타수 2안타 1득점에 도루 2개를 훔쳤다. 최주환도 3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득점 장면은 4회초 나왔다. 청팀 이흥련이 4회 1사 만루에서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타점을 올렸다. 계속된 2사 만루에서는 이유찬이 3루수 내야 안타로 타점을 올렸다. 청팀은 5회 무사 3루에서도 박건우가 중전 적시타를 쳐 3점 차 승리를 완성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