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롯데 최하늘-차재용, 퓨처스 청백전 나란히 무실점 쾌투

news/images/2020/03/09/202003091406773388_5e65cf2716028.jpg

롯데 마운드의 기대주 최하늘과 차재용이 자체 평가전서 무실점 쾌투를 선보였다. 롯데 퓨처스팀은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자체 평가전을 치렀다. 

청팀은 김재유(중견수)-오윤석(2루수)-김동규(유격수)-김주현(1루수)-허일(좌익수)-한지운(포수)-전병우(3루수)-박영완(우익수)-차혜성(지명타자)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백팀은 김동한(좌익수)-정도웅(3루수)-배성근(유격수)-엄태호(우익수)-김상호(1루수)-황성빈(중견수)-신용수(2루수)-조현수(포수)-김건우(지명타자)로 타순을 구성했다. 

청팀 선발 최하늘은 3이닝 2피안타 2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이에 뒤질세라 백팀 선발 차재용은 2이닝 1피안타 2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제 몫을 다 했다. 

이날 경기는 백팀의 4-3 승리. 백팀은 3회 4안타 1볼넷을 집중시켜 3점을 먼저 얻었다. 그러자 청팀은 4회 배성근, 엄태호, 황성빈, 신용수의 안타가 터지며 3-3 균형을 맞췄다. 백팀은 5회 1점을 추가하며 승기를 가져왔다. 

백팀 4번 엄태호는 팀내 타자 가운데 유일하게 멀티히트를 달성하는 등 4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황성빈과 신용수는 나란히 안타와 타점을 추가했다. 

청팀 타자 가운데 오윤석과 김주현의 활약이 돋보였다. 2번 2루수 오윤석은 2루타 1개를 포함해 3타수 2안타 1득점, 4번 1루수로 나선 김주현은 3회 2루타를 터뜨리는 등 3타수 1안타 2타점으로 고군분투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