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김태진 2안타 3타점' NC, kt에 9-5 승리...라이트 3이닝 2

news/images/2020/03/05/202003050804779501_5e603e8e7a7c8.jpg

NC 다이노스가 4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 투손 에넥스 필드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평가전에서 9-5로 승리했다. 이로써 전지훈련 평가전 연습 경기 전적 5승 1무 1패를 기록했다.

NC는 1회말 선두 타자 박민우의 안타와 이명기의 볼넷으로 잡은 1사 1, 2루 득점 기회에서 알테어의 2타점 적시 3루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곧이어 양의지의 중전 적시타자 터지면서 알테어가 홈을 밟았다. 

이후 2회와 3회 1점씩을 허용했지만 NC는 3회와 4회 3점을 묶어 달아나며 상대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3회말에는 이명기가 kt 선발 쿠에바스 선수의 초구를 노려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으로 연결했고 4회말에는 모창민의 안타, 김찬형의 2루타 이후 터진 김태진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2점을 보탰다.

6회초 3점을 내주며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NC는 다시 한번 상대 추격을 뿌리쳤다. 6회말 김성욱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2루를 훔쳤고 후속 타자 김태진이 적시타로 1점을 더 달아났다. 7회말에는 김준완이 3루타로 출루한 뒤 강진성과 김태군의 연속 적시타로 2점을 추가하며 최종 스코어 9-5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선발 라이트 선수는 3이닝 4피안타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직구 최고 152km까지 스피드건에 찍혔다. 루친스키는 2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잠재웠다. 김태진은 3타수 2안타 3타점 원맨쇼를 펼쳤고 이명기는 홈런 포함 2타수 1안타 1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이동욱 감독은 경기 후 “오늘 국내 팀과의 마지막 평가전에 베스트 멤버로 나가서 경기를 했는데 다들 경기 감각이 많이 올라왔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알테어 선수가 1회 결승 타점을 치며 결정적인 역할을 해줬고 뒤에 로테이션으로 나가는 선수들도 각자의 역할에 맞게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이동욱 감독은 타자들은 상황에 맞는 배팅을 해줬고 투수들도 자신들의 계획대로 투구하며 구위 점검을 하는 전체적으로 선수들의 상태와 컨디션이 나쁘지 않은 같다이제 일정이 얼마 남았는데 마지막까지 준비 잘하겠다 밝혔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