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삼성, 갈길 바쁜 KT 연승 제동...라이블리 안방 첫승

news/images/2019/09/10/fktka.jpg

삼성이 갈길 바쁜 KT의 발목을 잡았다. 

삼성은 1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선발 벤 라이블리의 쾌투를 앞세워 3-2 승리를 장식했다. 8일 대구 NC전 이후 2연승. 반면 KT는 에이스 라울 알칸타라를 내세웠으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6일 수원 KIA전 이후 2연승 마감. 

삼성은 김상수(2루수)-이학주(유격수)-구자욱(우익수)-다린 러프(1루수)-이원석(지명타자)-김헌곤(좌익수)-박해민(중견수)-이성규(3루수)-김도환(포수)으로 타순을 구성했다. 

KT는 김민혁(중견수)-문상철(1루수)-강백호(우익수)-유한준(지명타자)-멜 로하스 주니어(좌익수)-박경수(2루수)-황재균(3루수)-장성우(포수)-심우준(유격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짰다. 

삼성이 먼저 웃었다. 3회 선두 타자로 나선 이성규의 볼넷과 김도환의 희생 번트 그리고 상대 실책에 힘입어 1사 1,3루 기회를 잡았다. 이학주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 때 3루 주자 이성규가 리터치에 성공했다. 

그리고 1-0 불안한 리드가 이어지는 가운데 다린 러프가 귀중한 한 방을 터뜨렸다. 6회 1사 3루서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 3루 주자 이학주를 홈으로 불러 들였다. 곧이어 이원석의 좌전 안타 때 2루 주자 러프가 홈을 파고 들었다. 

KT는 0-3으로 뒤진 9회 1사 1,3루서 멜 로하스 주니어의 내야 안타와 박경수의 중전 안타로 2점을 얻었지만 극적인 상황은 연출되지 않았다. 

삼성 선발 벤 라이블리는 8이닝 3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안방 첫승을 향한 세 번째 도전에 성공하며 3승째를 따냈다. 4번 다린 러프는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반면 KT 선발 라울 알칸타라는 6이닝 5피안타 2볼넷 3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시즌 11패째. 문상철은 팀내 타자 가운데 유일하게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