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양현종 15승' KIA, 한화에 재역전극 '4연승 행진'

news/images/2019/09/03/201909031924779979_5d6e406914fe8.jpg

KIA가 한화에 재역전승을 거뒀다. 양현종이 실책 4개를 극복하며 시즌 15승째를 올렸다. 

KIA는 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와 원정경기를 6-5로 승리했다. 양현종이 6이닝 5실점(1자책) 역투로 시즌 15승째를 올렸고, 최형우가 스리런 홈런 포함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최근 4연승을 거둔 7위 KIA는 55승69패2무를 마크했다. 올 시즌 한화와 상대전적에서도 11승4패 우위. 9위 한화는 46승78패가 됐다. 

1회부터 양 팀이 득점을 주고받았다. KIA는 1사 2,3루에서 최형우가 한화 선발 김이환에게 우중월 스리런 홈런으로 기선제압했다. 몸쪽 141km 직구를 잡아당겨 비거리 120m 시즌 17호 홈런을 만들었다. 그러자 한화도 1회말 안타 4개와 상대 실책 3개를 묶어 대거 4득점하며 KIA 선발 양현종을 괴롭히는 데 성공했다. 

3회말에도 한화는 백창수의 좌익선상 2루타에 이어 KIA 2루수 안치홍의 송구 실책으로 1점을 더했지만 KIA가 4회초 3득점하며 전세를 뒤집었다. 황윤호의 안타, 김선빈이 볼넷에 이어 이창진의 좌익선상 2루타, 김주찬의 유격수 땅볼로 재동점을 만들었다. 

계속된 공격에서 KIA는 박찬호가 바뀐 투수 안영명에게 우중간 적시타를 터뜨리며 6-5로 재역전했다. 이날 경기 결승타. 박찬호와 이창진이 2안타 1타점, 최형우가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KIA 선발 양현종은 실책 4개에도 불구하고 무너지지 않았다. 6이닝 8피안타 1볼넷 1사구 10탈삼진 5실점(1자책)으로 버티며 시즌 15승(8패)째를 수확했다. 평균자책점도 2.40에서 2.37로 낮추며 이 부문 3위를 지켰다. 

9회말 올라온 KIA 마무리 문경찬이 실점 없이 막고 1점차 리드를 지키며 데뷔 첫 20세이브 시즌을 장식했다. 한화는 선발 김이환이 3⅓이닝 7피안타 2볼넷 2탈삼진 6실점으로 무너지며 시즌 2패(2승)째를 당했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