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NEWS > NEWS

NEWS

양의지, "WBC, 우려와 달리 좋은 일 있을 것"

news/images/2017/2/123 (3).jpg

주변에서의 우려와 달리 좋을 일이 있을 것이라 본다".

양의지(30, 두산 베어스)는 최근 두 시즌 뛰어난 활약을 했다. 포수로서 두산의 막강 선발진을 잘 이끈 것은 물론 3할 타율, 20홈런 이상을 기록하며 타자로서의 역할도 제대로 수행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부상으로 모든 시즌을 소화하지 못했음에도 홈런 등 일부 기록에서는 더욱 뛰어난 모습을 보였다. KBO 리그 최고 포수 대열에 있는 양의지는 WBC 대표팀에서도 주전 포수를 맡을 전망이다.

다음은 WBC와 올 시즌을 위해 호주에서 몸을 만들고 있는 양의지와 일문일답.

▲ 호주에서 훈련 스케줄과 몸 상태는?

-오전부터 단체로 팀 훈련을 진행했다. 작년 이맘때보다 몸 상태가 20~30% 정도 빨리 만들어 지지 않았나 생각된다. 준비가 잘 된 것 같아 만족스럽다. 
 
▲ 코칭스태프가 비시즌 철저히 준비했다는 평가를 하더라. 원래 살이 잘 찌는 체질인데 이번에는 다르다고 하더라. 국가대표 주전 포수로서의 책임감 때문인가?

- 태극마크를 달았다고 해서 특별히 몸 관리를 한 건 아니다. 지난해 체중이 조금 붙은 상태에서 시즌을 시작했고 그에 따른 아쉬움이 컸다.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올해는 처음부터 많은 운동량을 소화했다. 
 
▲ WBC를 앞둔 각오는?

- 나라를 대표해서 나간다. 당연히 최선을 다할 것이다. 주변에서의 우려와 달리 좋을 일이 있을 것이라 본다. 선수들 모두 한마음으로 뭉칠 것이기 때문에 좋은 성과가 나올 것이다. 
 
▲ 팀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아무래도 허리 무릎이 안 좋아서 걱정하는 팬들이 많은데, 올해도 작년과 같은 활약을 기대해도 될까?

- 잔부상은 포수로서 감내하고 안고 가야 한다. 큰 부상이 아니라면 당연히 게임을 뛰어야 한다. 올해는 더 관리를 잘 해서 많이 뛰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열심히 준비하겠다. 
 
▲ 평소 어떻게 공부를 하나. 상대의 약점이라든지 볼배합이라든지.

- 경기 전 전력분석에 집중한다. 게임이 끝난 뒤에는 항상 복기하고 잔다. 아울러 그간의 경험에서 축적된 나만의 노하우 적용 등 미세한 부분의 중요성도 잊지 않는다. 그날 상대의 컨디션 파악도 필수다. 
 
▲ 판타스틱4 뒤에 양의지가 있었다. 반면 불펜 쪽에서는 재미를 못 봤다. 올해 두산 불펜 어떻게 이끌 생각인가?

- 아직은 어린 선수들이다. 보다 좋은 선수가 되려면 좋은 상황과 반대 상황을 모두 경험해야 한다. 그래야 성장할 수 있다. 지금 후배들이 한 시즌만 하고 그만 둘 게 아니지 않는가. ‘맞아봐야 성장할 수 있다’는 마인드가 미래를 위한 자양분이다. 후배들에게 ‘자신감이 가장 중요하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 ‘맞아도 되니 네 볼을 던지라’고 주문할 것이다.
 
▲ 2017년 목표를 말해달라. 평소 공격적인 스탯에 대한 욕심도 숨기지 않는 만큼 홈런, 타점에 대한 명확한 목표 수치가 있을 것 같다.

- 지난해 크게 느낀 것이 있다. 꾸준히 또 열심히 시즌을 치르다 보면 기록은 어느 정도 만들어진다는 사실이다. 올해도 꾸준한 모습을 보일 것이고 팬들의 기대치에 부응하겠다.

[Copyright ⓒ KBO 홈페이지 뉴스, 기사, 사진은 KBO 홈페이지 자료 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